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1/01/01 05:09 by 세리자와

지난 이맘때 썼던대로
2010년은 우리의 역사가 한 싸이클을 마감하고
새로운 시작을 하는 해로 예언되었던 해입니다.

그래서 그런지 큰 사건들도 많았고
그다지 큰 파장을 불러오지는 않았지만
나름대로 중요한 의미를 가졌던 사건들도 많았습니다.

아뭏든 숱한 씨앗들이 뿌려졌으니
이제 물을 주고 잘 지켜보며 싹이 트기를 기다려야 하겠지요.

2011년은 바야흐로 그 새로운 세기의 시작입니다.

여러분은 새로운 시대를 맞이할 마음의 준비가 되셨습니까?

준비가 되셨으면 된대로
안되었으면 서둘러 마음을 다잡고
힘찬 출발을 하시길 모든 분들을 위해 기원합니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